교단

총감독회의
윌버 왕 얀 쵸이 감독.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 최초의 아시안 감독 윌버 쵸이 103세로 소천하다

연합감리교회에서 선출된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 감독인 쵸이 감독은 교회가 인종, 성별, 나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포용하는 교회로 성장할 수 있는 유산을 남겼다.
개체교회
사진, 위스컨신 연회 홈페이지의 Soul Food for the New Year 글에서 갈무리.

새해에는 이런 교회 되기를

교회가 우리 시대의 오만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살펴보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아가 이웃을 존중하는 폭넓고 넉넉하게 사랑하자는 정희수 감독의 새해 다짐.
교단
2021년 가을 GCFA 이사회에 발표된 차트 중 하나로, 선교분담금 계산에 사용된 기본 비율(교회 헌금 배당 몫)이 1990년대 이후 어떻게 감소했는지를 보여준다. GCFA 이사회는 향후  4개년 예산에 2.7%의 기본 비율을 사용하라는 예산 자문 팀의 권고에 동의했다. 그래픽 제공, GCFA.

교단 탈퇴와 코로나19로 교단 예산 대폭 삭감하기로

GCFA는 감염병의 유행과 교단 분리를 감안하여, 이미 제출된 긴축 예산의 약 3분의 1을 추가로 삭감할 것을 제안했다.
교단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 안수 예배에서 새로이 장로목사로 안수를 받은 유란 목사와 은퇴하는 마리오 마이어 목사가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의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