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선교회

여선교회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

행동하는 믿음과 소망 그리고 사랑을 마음에 품고, 시대와 환경의 장벽을 넘어선 선교의 역사를 써온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뉴노멀 시대의 선교적 사명을 잘 감당하고, 선교할 방법들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4월 24일 제2회 학당을 개최한다.
여선교회

코로나 시대의 여선교회

코로나바이러스가 여선교회의 위대한 선교사역을 중단시킬 수 없다. 선교의 주체자는 하나님이시고, 한인여선교회는 그 부르심에 응답하기 때문이다.
여선교회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해 몽골에 모인 선교팀원들, (왼쪽부터) 몽골 선교사인 Grace Cho, 조인영, 김명래 총무, 권오연 부총무,박희선 권사, 김성실 권사, 조진희 선교사.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같은 마음 · 같은 열정 · 같은 비전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한 선교 여행을 준비하던 중, 몸이 좋지 않아 피검사를 했는데, 20년 전 제 동생을 죽게 했던, 치료약도 없는 그 난치병일 확률이 높다는 말을 들었다. 일단, 약을 일주일 먹은 후 다시 피검사를 했는데, 그 결과를 알지 못한 채 이 자리에 왔다.”라고 간증하는 권오연 전도사의 설교문이다.
개체교회
미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서 전국에서 온 여선교회원들, 사진 제공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김명래 총무 Photo by Myoungrae Kim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DC 세미나, 배움으로 가득 채우다

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지난 10월 1-4일까지 워싱톤 DC에 소재한 연합감리교 빌딩에서 여선교회 세미나(이하 DC 세미나)를 가졌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