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델라웨어 한인연합감리교회에 화재

Translate Page

11월 16일 화요일 오전 델라웨어주 호케신에 소재한 델라웨어 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 송종남 목사)에 화재가 발생했다.

오전 11시경 교회에 설치된 자동 화재경보기의 신호를 감지한 호케신 소방국은 즉시 델라웨어교회에 소방관들을 급파했다. 이어 11시 30분경 두 번째 경보가 울렸고, 뉴캐슬 카운티와 체스터 카운티의 소방대원들이 추가로 현장에 출동해, 화재는 약 한 시간 만에 진화되었고, 다행히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현지 언론들은 소방당국은 현재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델라웨어 한인연합감리교회가 야외 예배를 드려야 할 것 같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연합감리교뉴스와의 전화에서 송종남 목사는 “교회 천장 다락에 설치된 히터에서 불이 났다. 신속히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해 다행히 큰 피해를 당하지는 않았지만, 교회 내부가 엉망이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델라웨어교회는 예배를 위해, 인근의 미국 교회와 건물들을 물색하고 있다.

“어제 화재가 발생한 직후, 우선 교회의 장로들과 대책을 논의했다. 오늘(수요일)은 감리사와 통화를 하고 향후 대책을 상의하려고 한다. 감사한 것은 우리 교회 건너편에 콕스베리라는 목회자 은퇴촌이 있는데, 그곳에서 채플을 빌려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라고 송 목사는 말했다.

그는 이 어려움 속에서 교회가 단합되고, 이 사고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기회로 사용되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피력했다.

“오늘 새벽 예배를 교회에서 드릴 수 없어, 줌으로 진행했는데, 평소보다 더 많은 교우가 예배에 참석했다. 더 힘써 기도하고, 교회를 세워가기 위한 은혜를 기대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교회를 자랑해달라는 연합감리교뉴스의 말에 송종남 목사는 “델라웨어 교인들은 변함없이 교회를 잘 섬기는 분들이다. 이 어려움이 잘 극복되고, 오히려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우리 교회는 속별로 아이티와 아르헨티나 등 해외 선교를 비롯해 나바호 선교와 같은 미 원주민 선교와 노숙자 선교 등 국내 선교를 위해서도 열심을 내고 있다. 신앙생활의 기본인 말씀과 기도에 전무하는 교회로 돌아가기 위해 항상 신경 쓰고 있으며, 열정과 열심을 가진 많은 교인이 큐티에도 참여하고 있다. 쑥스럽지만, 우리 교회는 영육이 모두 아름다운 교회다.”

델라웨어 최초의 한인교회인 델라웨어 한인연합감리교회는 1979년 창립되어, 현재 송종남 목사가 2011년 1월 1일부터 7대 목사로 섬기고 있다.

마지막으로 송종남 목사는 델라웨어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빠른 회복과 수습을 위해 기도를 부탁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tkim@umnews.org로 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1월 3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4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 대상이 된다. 사진 출처, 총회고등교육사역부.

2022년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 기금 신청 접수가 시작되었다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1월 3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4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이 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인권
연합감리교 협상팀이 미 보이스카우트 파산 안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미보이스카우트 성추행 피해자 구제 기금에 3,000만 달러 출연키로

연합감리교 협상팀이 미 보이스카우트 파산 안에 합의하고 3,000만 달러를 출연하기로 했다.
회중 계획
보이스카우트를 후원했던 연합감리교회들은 성추행으로 인한 미 보이스카우트연맹의 파산 절차의 일환인 조직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지라는 권고를 받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보이스카우트연맹의 파산 안에 동의하지 말라

보이스카우트 파산에 대응하기 위한 연합감리교의 임시위원회는 투표 마감일이 임박한 점을 고려해, 연합감리교회들에 현재 제출된 파산 안에 반대표를 던지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