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특별총회

총감독회의
연합감리교뉴스는 1,300백만 연합감리교회 교인들에게 소식을 전하는 유일한 공식 언론 기관이다. 사진 속의 지도, 픽사베이. 그래픽, 연합감리교뉴스.

교단 탈퇴에 은혜로운 해결책을 요구하는 공개 서한이 총감독회에 제출되다

연합감리교회의 한 그룹은 총감독회의 가을 회의에 맞추어, 공개 서한을 보내 교단을 떠나기 원하는 교회들에게 자산을 가지고 교단을 탈퇴할 수 있도록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교단
전진위원회 위원들이 대뉴저지연회원들에게 자신들의 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상원 목사, 양훈 장로, 톰 코쿠치 목사 그리고 아만다 헤메네츠 목사. 사진 제공, 코빈 페인.

사법위원회, 총회 전 법안들의 위헌 여부를 가린다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가 봄 회기에 심사할 14건의 법안 중에는 뉴저지 연회의 전진위원회가 논의한 다섯 건의 연회 결정 사항과 2019 총회에서의 부정투표와 관련된 법안의 효력에 대한 검토가 포함되었다.
교단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2,800 명의 교인이 등록하고 있는 이 교회는 텍사스연회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다. 텍사스연회는 교회의 탈퇴 허용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수개월이 걸리는 절차가 남아 있다. 이 교회는 자유감리교회에 가입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

텍사스연회의 대형 교회, 교단을 떠나기로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등록 교인 2,800 명인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교단
2월 26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의 주요 투표를 앞두고 연합감리교 감독들과 대의원들이 무대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사진, 폴 제프리, 연합감리교뉴스.

47년 해묵은 논쟁 끝낼 작별?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를 앞두고 교단의 47년 해묵은 동성애에 관한 논쟁의 역사를 1976년 아틀란타 총회부터 지난 2019년 세인트루이스 총회까지 살펴본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