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개체교회
글로벌 웨슬리 영성목회 네트워크는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카리스마 리바이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 오순절 모자이크.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위한 카리스마 리바이벌

글로벌 웨슬리 영성목회 네트워크는 2022년 2월 21일(월)부터 24일(목)까지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카리스마 리바이벌을 뉴욕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개최한다.
개체교회
테네시주 내쉬빌에 소재한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의 어린이 합창단이 로즈 공원에서 열린 2021년 크리스마스이브 야외 예배에서 “그 어리신 예수(Away in a Manger)”를 부르고 있다. 연합감리교회들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교인들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 앞에 놓인 또 다른 시험대, 오미크론

미국 내 일부 연합감리교회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온라인 예배로 다시 전환하고 있다.
개체교회
김정호 목사가 1997년부터 2015년까지 18년간 섬겼던 아틀란타한인교회의 모습. 김정호 목사는 이 기간 동안 아틀란타한인교회를 미주 최대 한인교회의 하나로 성장시켰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김정호 목사에 대한 고발 건 마무리되다

지난 3월 3일, 아틀란타한인교회에서 기획과 행정을 담당했던 김선필 부목사를 비롯한 일곱 명이 제출했던 김정호 목사와 김세환 목사 등에 대한 고발장으로 촉발된 사태가 9개월만에 마무리되었다.
개체교회
연합감리교 여권신장위원회가 의뢰한 연구에 따르면, 남녀 목회자 사례비의 격차가 점점 줄어드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큰 차이를 보인다. 사진: 캣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여성 목회자 사례비 여전히 남성보다 낮아

연합감리교회 여권신장위원회가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과 여성 목회자의 사례비 격차가 줄어드는 추세이지만, 2020년 현재도 여전히 그 격차가 크다.
Loading